본문 바로가기
C o p y r i g h t ⓒ J o a/맛있는 테이블

[경희대/맛집] 피자같은 파전 아니? 낙서파전

by Joa. 2009. 6. 20.

경희대 낙서파전


비오는 날 먹고 싶은 음식? 하면 여전히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파전에 동동주'다. 게다가 요즘 추세는 또 막걸리가 인기라니 어쩐지 요즘들어 자꾸 전같은 데 눈이 간다 했지~
일반적으로 파전하면 생각나는 건 쭉 늘어선 쪽파들 사이로 반죽을 부어내어 앞뒤로 노릇노릇 구워낸 음식인데, 회기파전(이번 포스팅은 낙서파전이기는 하지만 근방의 파전집이 거의 비슷한 형태이므로 통칭해서)은 그런 파전을 상상하면 깜짝 놀라게 된다.

경희대 낙서파전


여기가 바로 회기파전 골목이다. 골목 초입에 학사파전이었나? 파전집이 하나 더 있긴 한데 이 3군데 파전이 가장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낙서파전/ 나그네파전/ 이모네파전. 겨우 파전집 4개뿐이지만, 각 가게마다 조금씩 다른 맛을 겨룬다. 나는 주로 낙서파전을 가고 가장 유명한 파전집이기도 하다.

경희대 낙서파전


낙서파전은 정말 좁은 가게를 또 이층으로 나누었다. 좁은 만큼 불편하기는 하지만 그래서 더 정겹다. 처음 낙서파전에 갔던 게 2002년이니 벌써 7년이 훌쩍 되었음에도 전혀 바뀌지 않았다.
가격도 그간의 물가인상과는 관계없이 오르지 않아 굉장히 저렴하다. 하지만, 확실히 전에 비해 양이 줄었다. 안주는 5~6천원선이고, 동동주와 막걸리는 3천원. 반드시 술을 시켜야만 한다. (전엔 안그랬는데)

경희대 낙서파전


"낙서파전"이라는 이름답게 온통 낙서 투성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참 자기 흔적 남기기를 좋아하는 듯. 하나하나 살펴보면 꽤 재미나다. 지저분하단 느낌보단 어딘지 아늑하다는 느낌.

경희대 낙서파전


물을 얼려둔 그릇에 찬물을 부으면 속이 뻥 뚫리는 얼음물 완성. (사실 위생을 생각하면 좀 비추같지만)

경희대 낙서파전


파전을 시키면 기본으로 주시는 깍두기. 참 맛깔스러워보이지만 조금 많이 익어서 시큼한 맛이 난다. 어떨땐 굉장히 맛날 때도 있는데. 요즘 낙서파전이 왠지 전같지 않은듯.. 파전하고 먹으면 그래도 괜찮다.

경희대 낙서파전


막걸리는 조금 걸쭉한 맛이 나서 동동주를 시켰다. 뒤끝 안좋다고 싫어하는 분들도 많지만 역시 파전엔 동동주.

경희대 낙서파전


쨔잔! 드디어 파전이 나왔다 :-) 딱봐도 엄청 커보이는 한 판, 이게 겨우 6천원.
지금은 솔직히 파전양이 많이 줄었다. 물가는 오르고 가격은 안올렸으니 어쩔 수 없다지만.. 아쉽긴 하다. 전에는 훨씬 두툼했었는데. 뭐, 전에 안가본 분들이 보면 "이게 파전이야?"소리 절로 나오게 두툼할테지만 :D

경희대 낙서파전


반죽 사이로 대파와 오징어가 꽤 많이 섞였고 튀김옷은 바삭하다. 같이 주시는 양파 절인 간장에 찍어먹으면 정말 맛있다! 남, 녀 두 사람이 가도 양이 좀 많은 편이고 남자 둘이 가면 딱 좋게 먹을 정도.

경희대 낙서파전


낙서파전은 그동안 TV며 각종 매체에 엄청 많이 소개된 집인데, 인기가 많아서 비오는 날 같을 때는 한참 기다려야될 수도 있다. 두사람이 가서 시키려면 가끔 들어가지 못할 때도 있고. 요 앞의 나그네파전은 낙서파전하고 거의 비슷하고 이모네파전은 튀긴 건빵을 준다. 다음엔 이모네로 가야지.

워낙 장사가 잘 되어 그런지, 솔직히 낙서파전은 점점 서비스도 그냥 그렇고 두사람이 가면 좀 불친절해서 꺼려진다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가장 편한 분위기와 맛 때문에 자주 가지만. 근방의 파전집은 어딜가도 큰 차이는 없으니 둘러보고 결정하면 될 듯.
아, 포스팅하고 나니 파전 쫌 많이 땡긴다!!!!

(Tip) 회기 낙서파전 가기
1호선 회기역에 내려 1번 출구로 나와 직진.
쭉 올라오다가 GS25시를 끼고 꺾으면 그 골목이 바로 "회기 파전 골목"이다.
* 02-968-8149
* 정확한 시간은 기억 안나는데 오후 늦게 문 열어 새벽까지 한다.


댓글25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6.20 21:46

    오늘같이 보슬보슬 비내리는 날 딱 어울리는 맛집이네요. :)
    경희대앞엔 저렴하고 맛있는 집들이 유난히 많은 것 같다는...+_+
    답글

    • BlogIcon Joa. 2009.06.21 20:57 신고

      근데 아직 경희대 쪽에 맛집을 많이 못찾았어요- 흐흣
      몇 군데 아는 곳만 자꾸 가버릇했더니~
      다음엔 맛난 보쌈집 소개해드릴게요! ㅋㅋ

  • BlogIcon 트레져헌터 2009.06.20 22:00

    비오는 날이면 파전이 정말 생각나죠 ㅎㅎ
    경희대 파전도 맛있지만
    고대의 나그네 파전도 맛있습니다!
    답글

    • BlogIcon Joa. 2009.06.21 20:58 신고

      고대! 얘기 들어본 것도 같아요.
      고대도 집에서 별로 멀지 않은데.. 한 번도 안 가봤다는;

  • BlogIcon 무진군 2009.06.20 22:34 신고

    저도 자주 가는 낙서 파전 입니다..ㅋㅋㅋ
    뭐 이래저래 많으면 다른 곳으로 빠지지만... 이모네,나그네,학사 다 좋아 하지용..(다 집마다 특색이 있어요...ㅋㅋㅋ)

    그나저나 안간 몇개월 사이에 파전 두께가 확 줄었네요..
    동동주도 2천원 아니었나요? 소주는 3천원이어도..=ㅅ=;..
    우어 거기도 가격인상?!??
    답글

    • BlogIcon Joa. 2009.06.21 20:58 신고

      그쵸그쵸!
      정말 각 가게마다 조금씩 특색이 있는거 같아요 :-)
      전 주로 낙서파전 가는데 다음엔 이모네로 ㅎㅎ

      동동주랑 막걸리는 3천원 ㅜㅜ
      파전은 가격은 같은데 양이 줄었어요 ㅜㅜ

    • BlogIcon 무진군 2009.06.21 21:51 신고

      아이고 가격이 올랐네요..=ㅅ=;.

  • BlogIcon 머니야 2009.06.22 17:01

    아..증말 사진만봐두 침이 몇번을 목젖을 타고 내려가네요..
    소개하신곳에 가보진못했는데, 자주가는 곳인지라..기억했다가 꼭 가봐야 겠어요!!! 정보 감사합니다^^
    답글

    • BlogIcon Joa. 2009.06.23 09:26 신고

      경희대 쪽 자주오시는 거 같아요~ 저번에도 경희대 포스팅 때 그런 말씀 하셨던 것 같은데 ^^

  • BlogIcon HAZE 2009.06.23 10:23

    아~ 파전 골목ㅋ 가본지 너무 오래되었네요 (4년쯤?! ㄷㄷ)
    맛있고 양도 많았는데. 그립... ㅠㅠ
    답글

    • BlogIcon Joa. 2009.06.23 17:30 신고

      진짜 예전엔 여기만한 곳이 없었는데..
      뭐, 지금도 이만한 가격에 이런 곳 드물죠 ㅎㅎ

  • BlogIcon 씨디맨 2009.06.23 18:33 신고

    파전 먹고싶네요 날씨 좀 우중충할때는 더욱 ㅎ
    근데 낙서가 많이 되어있는데 벽에 붙은 여인의포스트에도 낙서가 되어있네요 지못미 ~ ㅎㅎ
    답글

    • BlogIcon Joa. 2009.06.24 10:56 신고

      하지원 정말 지못미죠 ㅋㅋ
      낙서가 있어서 좀 더 친근한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
      가끔은 너무 지저분하다는 생각도 들어요 ㅎㅎ

  • BlogIcon Edolkey 2009.06.24 13:06

    막걸리, 동동주 이런거 별로 안좋아하는데...ㅋㅋㅋ 특히 막걸리...ㅠㅠ 안좋은 추억이 있어서...;;;
    답글

    • BlogIcon Joa. 2009.06.24 14:33 신고

      막걸리 요런 애들은 뒤끝있어서 싫어하시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홍대 쪽에 누룽지동동주 파는 곳 있는데 여기 진짜 맛있어요.
      아침햇살 맛!!! +_+
      한 번 드셔보심 막걸리의 새로운 매력에 빠지실지도 ㅋㅋ

  • BlogIcon 긍정의 힘 2009.06.24 13:15

    파전에 막걸리~우왓!!!+_+
    파전 너무 맛있어 보여요~ㅋㅋ
    양이 많아서 괜찮은거 같네욤!^^
    답글

  • BlogIcon Edolkey 2009.06.24 15:21

    평생 못잊을 기억이 있어서...예전에 신촌에서 옥수수동동주 먹어봤는데 맛있더군요...근데 막걸리는 진짜...ㅠㅠ

    순수한 막걸리를 먹어본적이 없어서 이제는 못먹겠어요...먹을때마다 그때의 생각이...ㅠㅠ
    답글

    • BlogIcon Joa. 2009.06.25 08:45 신고

      아.. 뭔가 안좋은 일이 있으셨던가봐요 ^ㅡ^;
      하긴 저도 예전에 오이소주 격하게 마시고 죽을뻔한 적 있어서
      그 뒤론 오이소주만 봐도~;;;

  • BlogIcon 하마군 2009.06.24 19:55

    헉 뭐야 하면서 반가운 마음에 댓글을 ㅜ_ㅜ
    즐거운데로 가셨네요 :D 저도 저집가서 많이 먹었습니다.
    기름이 너무 많아서 먹고나서 속이 좀 아픈거 빼고 안주때메 배부른게 최고라,
    배채우면서 먹기는 은근스레 괜찮았던 터라 자주 갔었어요.
    답글

  • BlogIcon 호련 2009.07.01 21:50

    ^0^ 저도 여기 가봤어요!!!

    정말 사람들 어찌나 줄을 많이 서 있던지..
    파전 진짜 크고..동동주도 원래 배 부른 음식이잖아요??

    먹다가 힘빠짐 ㅋㅋ
    답글

    • BlogIcon Joa. 2009.07.07 13:10 신고

      호련님~ 저 댓글 너무너무 늦게 봤어요 ㅜ_ㅜ
      파전이랑 동동주, 오늘같은 날에도 괜춘한데!
      아- 하긴 아침엔 비가 오더니 지금은 조금 개었지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