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 o p y r i g h t ⓒ J o a/맛있는 테이블

[대학로/맛집] 엄마가 해준 밥 맛이 그리울 때, 더 밥(The Bob)

by Joa. 2008. 9. 27.

대학로에 가면 딱히 먹을 것이 없다는 것도 이유겠으나 워낙에 닭요리를 즐기는 사람 덕분에 봉추찜닭에 자주 간다. 그것도 민토 쪽의 봉추찜닭이 아닌 길 건너 본점으로.
안동에서 먹은 찜닭의 맛을 알기 때문인지 찜닭을 그 돈주고 사먹는 것 자체가 왠지 내키지 않지만, 그래도 이 곳의 찜닭은 제법 맛있다. 그런데 내 입에 맛있는 건 남들도 마찬가지라고 언제나 복작복작, 웨이팅도 다반사다.
더 밥을 처음 찾았던 그 날도 그런 이유로 요기를 할만한 다른 집을 찾다가, '밥다운 밥 먹는 것 같은 기분이 들 것 같아서' 바로 옆에 있는 더 밥에 가게 되었다. 그러니까 더 밥을 찾은 것은 정말 우연이었다는 소리다. 하지만 처음 방문한 날, 넣었던 명합 추첨에 당첨되어 녹두전 시식권을 받고(아쉽게 먹진 못했지만) 어떤 이유였는지 이번엔 북어찜 정식+더 밥 정식에 당첨되어 그제, 더 밥을 다시 찾았다. 싸게! 그리고 맛있게! 밥을 먹은 기념으로, 전부터 벼러왔던 더 밥을 드디어 소개한다.

Tip. 이런 사람에게 더 밥 추천
엄마가 해준(듯한) 따끈한 밥이 그리운 당신!
정말 밥다운 밥을 먹어보고 싶은 당신!
깔끔한 식당이 아니면 들어가기 겁나는 당신!


기본으로 딸려나오는 밑반찬도 참 정갈하게 담아져 나온다. 샐러드에 오징어젓갈, 쥐포무침, 감자볶음, 전 등 많은 양을 담아주지 않지만 그래서 더 믿음직스럽다. (최근 불만제로 식당의 반찬재활용 문제로 떠들썩 했는데 다소 야박해보이더라도 반찬은 적게 담아주는 게 오히려 나은 것 같다) 밑반찬도 굉장히 깔끔하고 맛있어 좋다.


이 날 나는 더 밥 정식(6,000원) + 북어찜 정식(12,000원)에 당첨되었지만, 생선을 좋아하지 않는 터라 다른 요리로 바꿀 수 있는지 물어보았다. 가격대만 맞으면 다른 요리로 바꿀 수 있다 하기에, 매운소갈비찜 정식(10,000원, 2인 이상) 2인분으로 바꾸어 주문했다. 매운소갈비찜 정식을 시키면 사진에는 빠졌지만 된장찌개가 딸려나온다.


난 매운 요리를 원체 좋아하는 편이어서 그렇게 맵다는 걸 느끼지 못했지만, 같이 간 사람이 내내 맵다맵다 그러는 걸 보니 다소 매운 맛이 강한 편인 듯. 고기는 호주산 소고기이고, 부드러운 편이다. 떡이며 야채도 제법 다양하게 들어있고, 양도 두 명이 먹기에 딱 적당한 듯!


예전에는 갈비찜 2인+녹두전을 먹었었는데, 녹두전도 맛있었다. 그런데 세트 메뉴라 그랬는지 갈비찜 자체만 두고 보면 이번이 양이 더 많았던 것 같다. 하지만 가격 면에서 커플 세트가 좀 더 유리하고, 갈비찜 2인+녹두전이면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어쩌면 다소 과할 수도! 난 먹는 걸 워낙 좋아해서 괜찮았다.)

깔끔한 인테리어와 조용한 분위기(아직은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다)에서 한 끼 제대로 식사하고 싶다면 더 밥은 제격인 장소가 아닌가 싶다. 만약 더 밥을 찾는다면, 명함은 꼭! 넣어볼 것을 추천한다. ;-D

Tip. 더 밥 찾아가기
혜화역 3번 출구를 나와 위로 올라오다 보면 약국과 서울대병원 사이로 작은 골목이 나오는데,
골목을 따라 쭉 위로 올라오면 골목이 끝나갈 즈음에 더 밥이 보인다. (핀:봉추찜닭)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