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 o n V o y a g e/호주+싱가포르+중국

[브리즈번] 도시 한가운데에 해변이 있다?- 사우스뱅크

by Joa. 2009. 4. 5.

  B R I S B A N E  

브리즈번 사우스뱅크는 시티 안에 있는 인공해변이다.
시티, 트레인, 버스 어느 것으로도 갈 수 있다. 브리즈번에 간다고 했을 때 같이 일했던 오빠가 수영복 꼭 챙겨가! 라고 말하기에 뭔 소린가 했는데 바로 사우스뱅크 때문이었다. 브리즈번 시티 주변엔 인접한 바다가 없는줄 알고 있던 터라 날 놀리나? 싶었는데 바로 이런 의미! 브리즈번 시티에 갈 땐 수영복을 챙겨가자♪

@ southbank parkland

사우스뱅크에 도착하니 푸르름이 우리를 맞는다. 날도 점점 맑아지고 기분은 자꾸자꾸 좋아진다.
고운 모래가 잘 깔려있고 물도 그리 깊지 않아 어른 아이 막론하고 즐겁게 놀 수 있도록 되어있다. 열대 야자수와 어우러진 모습은 정말 해변같다. 너무너무 예쁘고 신기했던 곳.

@ southbank parkland

강과 바로 붙어있기 때문에 인공해수욕장임에도 불구하고 바다 같기도 하고 강 같기도 하고 묘한 기분이었다. 조경도 너무 예쁘게 잘 해놓은데다 멀이 보이는 시티의 모습이 정말 예쁘고 신기하기만 했다. 우리는 비도 오고 해서 수영복을 챙겨가지 않았는데 사실 내심 아쉬웠더라는.

@ southbank parkland

아직도 하늘은 조금 구름이 많다. 보이는 건물들은 강 건너의 건물들이다. 이만큼 강하고 가깝다는!
분명 아까 비가 오고 그랬는데도 사우스뱅크에 수영하는 사람들이 제법 있는걸 보면, 비가 왔을 때에도 수영을 즐기고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솔직히 호주 사람들은 비에 좀 무감각한 것 같다. 비가 와도 거리낌없이 비를 맞으며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너무 자주 만났다는.

@ Southbank parkland

조경도 너무너무 예쁘게 잘 해 놓았다. 꽃 기둥으로 만들어진 산책로.
게다가 가장 좋은 점은 깨끗하고 좋은 샤워시설! 놀고 난 후의 찝찝함 따위 저리 가라고!

@ Southbank parkland

꽃으로 꾸며진 기둥 옆에는 광고판이며 액자며 걸려있어 이것저것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그리고 마켓도 열었는데 직접 만든 수제품이나 여러가지를 팔고 있었다. 꽃길에서 나와 혜영이가 신나게 사진을 찍는데 이제 내 독사진 차례! 뻘쭘해하며 자리를 잡고 하나, 둘, 셋! 하는데 우르르 몰려든 외국아이들~ 덕분에 표정관리 못하고 활짝 웃어버렸지만 이렇게 즐겁고 경쾌한 사진을 얻을 수 있었다 :)

@ Southbank parkland

강변에는 이렇게 앉아서 휴식을 하는 사람들과 운동을 하는 사람들을 만날 수 있다. 호주는 운동을 할 수 있도록 굉장히 잘 해 놓았다. 멜번에서도 보타닉 가든, 야라강에서 운동하는 사람을 여럿 만났으니까. 우리 나라도 한강변에 운동하는 사람이 많이 있긴 하지만 길이 좁은 편이고 자전거며 사람이며 치일까 사실 좀 불안한데 이정도로 널찍 널찍- 이렇게 예쁘고 시원한 나무를 심어두면 덧나냐고!


@ Brisbane Casino

사우스뱅크를 나와 다시 시티에 돌아왔다. 저녁을 먹어야지- :)
브리즈번 카지노에 불이 들어오기 시작한다. 우리가 도착했을 때가 1월 중순인지라 아직 크리스마스 장식이며 신년장식을 떼지 않았다. 괜히 마음이 마구 설레는 2005년이었는데, 벌써 한 해가 다 지나가다니.. 기분이 자꾸 묘하다.
시티 주변 퀸스트리트몰에서 한국식당을 찾았다. 퀸스트리트몰에는 마이어와 데이비드 존스를 비롯한 온갖 상점이 몰려있어 먹을 것, 살 것, 즐길 것을 구하기가 아주 쉬웠다. 영화관도 있고~길 한가운데의 카페들도 너무너무 예쁘고~

* 퀸 스트리트 몰 (Queen Street Mall) : 브리즈번 시티의 주요 거리로 온갖 상점이 밀집해 있다. 한국 식당 및 유학원, 한인 식품점도 이 곳 골목에 있으니 잘 찾아보자 :)

아경을 좀 더 구경하고 펍에 가고 싶었는데 저녁 먹고 구경을 하다보니 어느덧 밤. 이미 숙소 무료 운행버스는 끊긴 터고 숙소가 시티에서 떨어져있는데다 밤이라 길 못찾을까 겁난 우리는 숙소로 돌아가기로 했다. 시티캣 타고 야경 정말 보고 싶었는데... 브리즈번 강 야경도 엄청 멋있었다. 어떤 도시든 야경은 정말 늘 사람을 설레게 한다.


@ brisbane backpaker's resort

우리가 여행기간 내내 묵었던 백팩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이다. 여자들끼리 방에 넣어주는데다 카드키시스템이라 보안이 그래도 철저한 편이고 방마다 발코니도 둘이나 되고 또 식사도 괜찮고 무료 픽업을 해준다. 브리즈번 카지노, roma st. 트랜짓센터에 1시간마다 픽업차량이 운행하기 때문에 상당히 편하다. 참! 저 위에 있는 시계들은 세계시간을 나타내는데 무려 한국시간을 알리는 시계도 있다! 단지 멈춰서 그렇지;

이제 내일은 아침일찍 픽업을 이용해 트랜짓센터로 이동해야한다. 그리고 우리를 기다리는 프레이저아일랜드 투어 :)

벌써 여행 일정도 거의 반이 지나갔다.멜번에서 브리즈번까지 엄청 올라왔네... 지나간 시간은 아쉽기도 하지만남은 여행에 프레이저 아일랜드와 요트세일링이 무척 기대된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멋진 추억 잔뜩 만들어야지.


댓글4

  • BlogIcon 긍정의 힘 2009.04.06 13:12

    싱긋 웃고계시는 사진 너무 이쁘네용~^-^
    답글

    • BlogIcon Joa. 2009.04.06 14:12 신고

      외국애들 갑자기 튀어나와서 표정관리는 안되주시고;
      옆에 애들은 왜이렇게 뽀얗고 얼굴이 조그만것인지!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6 09:21

    전 사우스뱅크에서 사진찍을 정신조차 없었어요 ㅠ_ㅠ
    그저 멍하니 하늘만 보던 어렵던 시절이라 하하하
    웃는 모습이 어디선가 본 듯한 낯익습니다 ^^
    답글

    • BlogIcon Joa. 2009.10.06 14:45 신고

      원래 사진 찍히는걸 즐기지 않는 편인데 브리즈번에선 유난히 사진을 많이 찍었더라구요 ^ㅡ^
      짧은 일정이 아쉬워서(하루밖에 못있어서 ㅜㅜ) 그랬던 것 같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