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 o p y r i g h t ⓒ J o a/맛있는 테이블

[인사동/맛집] 몸이 건강해지는 두부를 찾아서, 두부마을

by Joa. 2010. 3. 9.


Soybean Curd*


2010년에 포스팅했었는데 2011년 9월, 지인의 말에 따르면 가격이 많이 올랐다고 하네요. 2인 정식이 2만4천원이래요. 그리고 위치도 쌈지길 지하에서 인사동 한옥으로 이사했다고 하니 참고해 주세요.


인사동에 가면 밥은 대부분 차이야기에 서 먹곤 하는데, 이 날은 인사동에서 행사가 있었던 친구가 낮에 차이야기를 다녀왔다고 해서 어디를 가야할지 난감해졌다. 조금 걸어서 삼청동에 가자니 날이 좀 춥고(비록 지금은 봄이 왔다만) 인사동에 마땅한 집은 모르겠고 어쩌지 하다가 친구가 한 번 가봤는데 괜찮더라며 이야기해서 두부마을을 찾았다.

쌈지길 지하에 있는 두부마을은 직접 띄우는 청국장과 매일 즉석에서 만드는 두부가 일품인 곳이다. 주방 한 쪽으로는 직접 만드는 제조실(!)도 볼 수 있어 뭔가 믿을만한 기분이 드는 곳이었다. 아쉽게도 난 청국장도 콩비지도 좋아하지 않아서 그렇게 내키는 곳은 아니었는데 그래서 내가 주문한 것은 두부보쌈세트.

주문하고 조금 기다리니 얇게 부친 전을 내오셨다.(이것도 보쌈세트에 포함된 음식인듯) 무엇으로 만들어서 초록색이 나는지는 모르겠지만 맛있기는 했다. 배도 고팠고 허겁지겁 먹었다며..

그리고 하나하나 반찬이 상 위에 놓여지고 드디어 나온 보쌈세트! 2명이라서 중 사이즈를 주문했는데(\25,000) 늘 그렇듯이 처음에 내왔을 땐, 아아- 양이 이것밖에 안되나? 하는 생각이. 물론 먹다보면 그런 생각은 쏙 사라지지만. 그리고 내오는 찬들도 하나같이 맛깔스러웠다. 많지 않은 양이라 소담스럽고.

두부보쌈이라기에 뭔가 했는데 보쌈고기와 함께 따끈한 두부가 두툼하게 썰어져 나왔다. 김도 모락모락나고 두부만 먹어보니 정말 맛있었다. 고기도 적당히 쫄깃하고 부드럽고, 최근 먹어본 보쌈 고기 중엔 제일이었음.

두부마을이라고 두부요리만 있는 것은 아닌데, 먹어본 친구 말로는 콩비지와 청국장도 참 맛있단다. 아마 난 시도해보지 않겠지만. 내부 인테리어는 적당히 옛느낌을 살려서 촌스럽지 않다.

입구에서부터 느껴지는 옛정취. 그리고 한켠에 두둑히 쌓여있는 콩포대를 보니 왠지 정감 갔던 두부마을.
아무래도 젊은 사람들보다 어른들이 좋아할 것 같은 메뉴가 많지만, 가끔씩 이런 음식으로 괜히 건강해지는 기분을 느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맛: ★★★★/ 가격: ★★★☆/ 서비스: ★★★★☆/ 분위기: ★★★☆
- 가격: (두부보쌈) 중- 25,000원, 대- 35,000원/ (청국장정식) 8,000원/ (콩비지) 8,000원 등 거의 8,000원 선
- 찾아가는 법: 02-735-9996, 인사동 8길과 6길 사이 "산촌" 골목 - 한옥 1층


댓글32

  • BlogIcon 마가진 2010.03.09 23:45

    맛있겠다.. ㅡㅜ;

    맘같아서는 맛있겠다 말만 한 100번 쓰고 싶지만..
    배고픔에 기운이 없어 한 번만 쓰겠습니다.

    맛있는 음식과 그것을 즐기는 조아님의 여유가 느껴져 참 좋군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3.10 10:10 신고

      여유라기보다는 제가 워낙 먹는 것을 좋아하니까 : )
      여기저기 잘 먹으러 다녔었어요 ㅎㅎ
      특히나 지난 겨울에는 완전 식탐대마왕이라 엄청 먹었던 기억이...
      이제 봄이니까 좀 자제를 해야겠어요;;

  • BlogIcon yureka01 2010.03.10 09:46

    오늘 수육으로 소주한잔 하고 싶은 기분이 ^^아주 맛나 보여요 ^^
    답글

  • BlogIcon 보기다 2010.03.10 14:26

    보쌈 맛나겠네요~
    그런데 양이 너무 작아요ㅠ.ㅠ(고기 몇점인지 세어봤다는;;)

    보라매공원쪽에도 두부마을하고 비슷한 컨셉의 보쌈집이 있는데,
    조아님 글 보니까 급 생각이 나는군요~
    주말에 달리고 싶지만 고향을 가야하기 때문에...아쉽...

    좋은 한주 되세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3.10 17:56 신고

      보라매공원은 저희 회사와 가깝군요! 하하-
      음, 저도 처음에 받고 에게? 고기 이거 뿐이야? 그랬는데 먹다보니 은근 배부르더라구요.
      같이 간 친구가 고기를 못먹을 때라 제가 다 먹어서 그런지도 ㅋㅋㅋㅋㅋ

  • BlogIcon Hoya 2010.03.10 14:38

    와~ 완전 소주도둑이겠군요^^;
    답글

  • BlogIcon 아이미슈 2010.03.10 15:38

    저도 두부좀 만들어먹겠다고 한국에서 두부만드는 틀이랑 간수 사다놓고는 게으름 부리고 있어요..ㅋ
    답글

    • BlogIcon Joa. 2010.03.10 17:57 신고

      왓 +_+ 홍콩에서 직접 만든 두부를 먹는 건가요!
      아름다워요-!
      근데 뭔가 엄청 부지런해야 가능할 것 같은 포스...ㅋㅋㅋ

  • BlogIcon 친절한민수씨 2010.03.10 17:12

    한상 가득이네요~
    소주 한잔 생각난다 ㅋㅋㅋㅋ
    답글

    • BlogIcon Joa. 2010.03.10 17:58 신고

      아, 어제 동동주에 모듬전을 먹어서 오늘 하루 머리가 살짝 띵하다 생각했는데 퇴근시간 되니까 또 먹고 싶어요.
      오늘은 갑자기 삼겹살도 좀 먹고 싶고(...)

  • BlogIcon 하마군 2010.03.10 20:15

    음식 염장 블로그! ... .... 아 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답글

    • BlogIcon Joa. 2010.03.11 09:28 신고

      오, 컨셉 괜찮은 것 같은데요!
      음식염장블로그!
      근데 음식을 얼마 안올린다며 ... ㅋㅋ

  • BlogIcon 흰소를타고 2010.03.11 01:04

    차이야기에 무슨 밥이냐며 버럭!!!해봅니다. --;;;
    두부집에 무슨 고기냐며 버럭!!!해봅니다. ^^;;;
    저는 새벽 1시에 갑자기 고기를 보았을 뿐이고... ㅠㅠ
    답글

    • BlogIcon Joa. 2010.03.11 09:28 신고

      차이야기는 녹차물로 지은 밥이라 그런 것 같아요-
      하긴 이름이 쫌 ㅋㅋ
      근데 두부집에 고기는 저도 사실 좀 의외였어요.
      진짜 두부요리만 있는거 아님? 했었다는 ㅋㅋ

  • BlogIcon 긍정의 힘 2010.03.11 16:01

    이곳도 정말 맛있어보이네요~:-)
    고기도 좋아하고 두부도 좋아하는 저로썬 눈이 동그래지는 집입니다.
    사진도 맛깔스럽게 잘 찍으셨네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3.12 09:49 신고

      긍정님이 광화문에 맛집 소개했던 곳도 두부 전문 아니었어요?
      둡가 올라간 김치찌개였던 것 같은데 ㅎㅎ
      점점 한식류가 좋아지는 거 같아요 ㅋㅋ

  • BlogIcon 부스카 2010.03.11 17:34

    저녁 때라 출출한데 이건 고문이예요... 고문...;
    메뉴판 중에 된장 정식이나 청국장 정식도 땡기는군요.
    편안한 저녁 되세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3.12 09:49 신고

      전 청국장은 안좋아하는데,
      여기서 먹어본 친구말로는 청국장도 맛있다더라구요.
      콩비지도 그렇고 : )

  • 연꽃농장 2010.03.12 00:58

    항상 시댁에 갈때면 시어머니가 직접 만든 손두부를 집에 올땐 두모 세모 갖구 오는데 직접만든 두부 먹다가
    시중에 파는 두부는 정말 못먹어요...고소한 맛이 완젼히 틀려요..
    두부를 별루 안좋아하던 저인데 직접 만드신 두부는 완젼히 좋아라 먹는답니다...
    답글

    • BlogIcon Joa. 2010.03.12 09:50 신고

      와~ 시어머님이 정말 좋으신 분인가봐요 : )
      두부 만드는 거 저번에 티비에서 보니 은근히 손이 많이 가던데.
      요즘 두부 만들기 이런 체험도 많이 하더라구요.
      저도 제가 만든 두부 먹어보고 싶어요 ㅎㅎㅎㅎ

  • BlogIcon 김치군 2010.03.13 13:06

    막걸리 사진이 빠진거 같아요 ㄴ(-_-)ㄱ==3=3
    답글

    • BlogIcon Joa. 2010.03.14 00:05 신고

      같이 간 친구가 술을 잘 못마셔서 막걸리가 없네요 ㅋ
      전 막걸리(보다는 동동주지만) 좋아하는데 ㅋㅋ

  • BlogIcon 황팽 2010.03.19 00:27

    아 여기군요. 정말 많이 지나다니는 곳이었는데
    이런 음식이라면 안 가볼 수 없겠네요.
    두부도 좋아하고 고기는 더 좋아하고,,,
    답글

    • BlogIcon Joa. 2010.03.19 13:41 신고

      아~ 황팽님 여기 지나다니면서 보신 적 있군요.
      전 쌈지길 자체를 잘 안가기도 하지만 가더라도 지하는 들어가본 적 없어서 처음 봤어요 : )
      두부랑 고기 좋아하시면 두부보쌈 추천!

  •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10.03.20 20:08

    전 두부를 참 좋아하는데요. 영양도 건강에도 두부가 참 좋은 것 같아요^^
    음식보니 깔끔하고 푸짐하니 정말 맛깔스러워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3.21 15:39 신고

      두부가 다이어트에도 좋다고 들었는데 (아닌가?;;)
      아 정말 다이어트가 절실한데 두부요리 괜찮은 것 같아요! ㅎㅎ

  • 불만 2010.08.01 10:03

    어제 갔더랬지요. 저도 흥부정식 먹었는데...처음엔 잘 먹었더랬지요.맛나게..허나 중간쯤.. 뚝불에서 길다랗고 아주 두꺼운 긴 파마머리카락이 나왔어요. 남편이 건져냈지요. 하도 길고 두꺼워서 그자체만으로 충격...조용히 쥔장아저씨불러서 이야기하니 그 대응방식이라는 것이...ㅡㅡ;
    아...하더니 한참후 다시 끓여드릴까요? 합니다. 컥~ 아니 다시 끓여드릴까요? 라고 묻는게 말이됩니까? 당연히 다시끓여줘야하고 급죄송하다고 사과해야합니다. 사과도 제대로않고서 마치 다시끓여내기를 아까워하는듯 묻다니요..
    사과만 제대로 해줘도 넘어갔을텐데..주방을 살펴보니 모자를 쓴사람도 있고, 안쓴사람도있더군요. 서빙자들은 묶은사람 안묶은사람 각각... 나참, 2만원 아까웠습니다. 무쟈게..그리고 지금도 화가납니다. 그쥔장아저씨..다시가서 한마디제대로 하고오고싶네요.
    어제 너무얌전히 됐어요. 하고 거절한게 억울... 제 방법은 다시 그집안갑니다. 그런대처도 제대로 못하는 그집에 어찌 다시가겠어요.
    답글

    • BlogIcon Joa. 2010.08.03 09:29 신고

      아. 그런 일이 있으셨군요.
      전 너무 잘 먹고 와서 몰랐는데~
      아무래도 식당에선 위생상태도 꼼꼼히 보게 되죠
      특히 음식에서 이물질 나왔을 때 대처같은 것..
      많이 속상하셨겠네요.

  • 두명가 2012.04.14 17:00

    인사동 두부마을입니다
    예전 쌈지길에서 이사했습니다

    지금은 인사동 8길과 6길 사이 "산촌" 골목 - 한옥 1층으로 이사했습니다
    전화 02-735-9996
    답글